‘믿고 보는 배우’ 장서희, 영화 ‘독친’으로 스크린 복귀... 모성애 가득한 엄마 ‘혜영’ 역
‘믿고 보는 배우’ 장서희, 영화 ‘독친’으로 스크린 복귀... 모성애 가득한 엄마 ‘혜영’ 역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2.07.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서희

배우 장서희가 영화 ‘독친’(감독, 극본 김수인/제작 미스터리픽처스) 출연을 확정, 오랜만에 스크린 복귀를 알렸다.

 영화 ‘독친’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족 간 소통의 부재를 날카롭게 지적한 심리 배틀 수사극으로 자살로 종결될 것 같았던 딸 '유리'의 죽음에 대한 진실과 그 이면에 감춰졌던 모녀의 갈등을 그린 작품.

 극 중 장서희는 사랑했던 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세상이 무너지는 아픔을 겪는 엄마 ‘혜영’ 역으로 분한다. 

관련 수사가 진행될수록 새롭게 밝혀지는 진실에 큰 혼란을 겪는 인물로 복합적인 내면과 심리적인 갈등을 심도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장서희는 영화 ‘귀신이 산다’, ‘마이 캡틴 김대출’, ‘중2라도 괜찮아’, MBC 드라마 ‘인어아가씨’, ‘회전목마’, ‘사랑찬가’, SBS 드라마 ‘아내의 유혹’, ‘산부인과’, ‘언니는 살아있다’ 등 유수의 작품들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중2라도 괜찮아' 이후 약 5년 만에 스크린 복귀를 알린 장서희가 영화 '독친'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