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1-25 23:12 (금)
이효송, 연장 접전 끝 강민구배 제46회 한국여자아마 우승!
이효송, 연장 접전 끝 강민구배 제46회 한국여자아마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2.07.0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효송

대한골프협회(KGA)와 유성컨트리클럽이 공동 주최하고 대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강민구배 제46회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가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나흘간 유성컨트리클럽(파72, 6,040미터)에서 개최되었다.

 한국 여자골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잇는 한국여자아마 골프대회는 1976년 창설되어 수많은 골프 스타를 배출하였다. 원재숙, 서아람, 정일미, 한희원, 장정, 이미나, 지은희, 신지애, 김세영, 김효주, 고진영, 최혜진 그리고 유해란 등 모두 한국여자아마 우승자이다. 2012년 본 대회 우승자이자 LPGA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효주선수는 2014년부터 강민구배에 출전하는 후배들을 위해 매년 1,00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다.

 여자 아마골프 내셔널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108명의 선수들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효송은 2위 임지유보다 1타 앞선 채 최종라운드 시작하였다. 하지만 최종일 이효송은 5언더 67타, 임지유는 6언더 66타를 기록하며 두 선수 모두 4라운드 15언더 토탈 273타를 기록해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2차 연장에서 이효송이 버디를 기록하며 감격적인 우승을 차지하였다.

 한국여자골프의 스타 산실인 한국여자아마는 2000년부터 유성 컨트리클럽에서 열리고 있고, 2005년부터 고(故) 강민구 유성 CC 명예회장(1926~2014년)의 이름을 따 강민구 배로 불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