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성의 눈물과 멱살, MZ세대 제대로 사로잡다! 코믹과 반전 다 있는, 아날로그족의 대반란!
정혜성의 눈물과 멱살, MZ세대 제대로 사로잡다! 코믹과 반전 다 있는, 아날로그족의 대반란!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2.06.13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 전쟁터, 올드한 정혜성이 살아남는 법? “잘하는 걸 살려서 가겠다” MZ세대 시선강탈!
(사진제공= 플레이리스트)

10일 티빙(TVING) 첫 공개된 ‘뉴노멀진’은 입사 동기인 송로지(황승언 분)가 편집장으로 있는 디지털 매거진으로 발령이 난 에디터 차지민(정혜성 분)이 퇴사 파티를 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시사지가 폐간되며 프리랜서가 된 선배 도보현(장의수 분)이 파티에 함께했다. 갈 곳을 잃은 보현은 마냥 긍정적인 반면, 지민은 간판 마케터 윤재이(김아현 분), 뷰티 에디터 정석진(이원정 분)까지 능력자들이 한 데 모인 트렌드의 최전선에 함께하게 된 자신의 처지를 한탄했다.

첫 출근을 한 지민은 시사지 시절 준비했던 아이템을 발제했지만 편집장 로지로부터 “매거진에 대한 이해도가 제로”라는 날 선 구박을 받았다. 거기에 어시스턴트 허민규(권희준 분)의 시기와 질투로 회사 내에서 웃음거리가 됐다. 뷰티 에디터 석진은 침울해진 지민의 화장을 고쳐주며 “자기의 색을 보여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위로했다.

석진의 위로를 되새기며 고민하던 지민은 같은 아이템에 자신의 해석을 더해 MZ세대의 공감을 자아내는 데 성공했음을 입증했다.

한편, 지민은 잘 나가는 비건 기업 비건텔러의 프로젝트 기사를 담당하게 되며 10대 틴플루언서 유켈리(유빈 분)와 마주했다. 1000만 팔로워를 자랑하는 켈리는 미디어 속의 모습과는 달리 화장실에서 몰래 담배를 피우고, 숙제까지 지민에게 시키며 안하무인 태도를 보였다. 그러던 중 켈리는 강아지와 함께 촬영을 해야 하는 화보를 거부했고, 지민은 결국 켈리의 멱살을 잡고 “적당히 해”라며 분노했다. 켈리는 울먹이며 자신에게 동물 공포증이 있지만, 회사의 강요로 이미지를 꾸민 채 혹사당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지민이 심리적으로 힘든 켈리를 안타까워하자 로지는 “이거 일이야. 걔가 못 찍으면 네가 나가는 거야”라며 타박했다. 이후 지민은 비건텔러의 대표와 화보 촬영 변경 건을 의논하고자 만났지만, 대표는 지민에게 생각지도 않은 성희롱을 시도하며 이중성을 드러냈다. 지민은 대표에게 분노의 공격을 날렸고, 로지 또한 발빠르게 지민을 찾아가 광고를 엎으면서까지 지민을 보호했다. 지민은 시사지 출신의 능력을 살려 모든 상황을 녹음기로 담았고, 비건텔러의 실체를 폭로하는 기사로 복수에 성공해 사이다를 선사했다.

한편, 켈리도 자신을 진심으로 위하는 지민을 통해 용기를 얻어 소속사의 만행을 폭로하는 기사를 뉴노멀진과 독점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 기사를 맡게 된 지민은 뉴노멀진의 새로운 인력으로 보현을 추천했다.

트렌드와는 거리가 멀지만 뜻밖의 능력을 발휘하는 차지민, 냉혈 상사이지만 이상하게 지민을 챙기는 송로지, 능글맞으면서도 속내를 알 수 없는 도보현, 로지와 묘한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지민을 신경 쓰는 정석진까지 네 남녀가 펼칠 사건들이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