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도 잘부탁해' 고창석 “성동일, 돈 안 되는 건 안 한다고...” 찐친만 가능한 특급 폭로 예고!
이번주도 잘부탁해' 고창석 “성동일, 돈 안 되는 건 안 한다고...” 찐친만 가능한 특급 폭로 예고!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 기자
  • 승인 2022.06.13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석, 두 번 들어온 ‘선장’ 역 거절한 이유는? “바닷가에서 자랐지만 배멀미 심해”

-모두가 멀미하는 배에서 평온히 ‘컵라면 흡입’한 성동일…멀미 안 하는 뜻밖의 이유는?

전국민 안주 지침서 ‘이번주도 잘부탁해’의 성동일과 고창석이 명불허전의 특급 ‘티키타카’를 선보인다. ‘멀미에 강한 남자’ 성동일과 배멀미가 심한 고창석의 일화는 울산 전통주를 찾아온 게스트 성훈을 폭소의 도가니로 이끌었다.

13일 방송될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MC 고창석이 “TV에서 처음 봤을 때 수영하는 게 너무 멋있었다”며 수영선수 출신 게스트 성훈을 반갑게 맞이한다. 부산 바닷가에서 자랐지만 수영을 제대로 못 한다는 고창석은 “사실 ‘선장’ 역할이 두 번 들어왔는데, ‘죄송한데 제가 배멀미가 있어서...’라면서 거절했다”고 뒷얘기를 전했다.

하지만 고창석은 성동일과 함께 한 작품에서 3일 내내 바다에서만 촬영을 진행한 경험담도 꺼냈다. 그는 “배를 탔더니 촬영팀을 비롯해 모두가 멀미 때문에 아무것도 못 하는데, 동일 형 혼자 평온하게 컵라면을 먹고 있더라”고 회상했다.

그리고 고창석은 “내가 ‘형, 멀미 안 하세요?’라고 말을 걸었더니 동일 형이 ‘나는 돈 안 되는 건 안 해’라고 답했다. 역시 성동일...”이라고 익살스럽게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성동일은 “얘는 바다에서 살았다면서 수영도 못 해, 배도 못 타...산에서 살았다고 봐야 해”라며 고창석의 나약함(?)을 지적했다.

주(酒)식가’ MC 성동일X고창석과 ‘먹신’ 게스트 성훈의 폭소만발 울산 전통주 투어는 13일 월요일 밤 9시 30분 ENA채널과 tvN STORY에서 방송되는 전국민 안주 지침서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