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7-04 10:22 (월)
홍예지, 데뷔작부터 강렬한 존재감…올해 가장 주목할 특급 신인
홍예지, 데뷔작부터 강렬한 존재감…올해 가장 주목할 특급 신인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 기자
  • 승인 2022.05.26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예지 (사진 = ㈜영화사 륙, ㈜씨네필운 제공)

영화 ‘이공삼칠’ 홍예지가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을 무서운 신예로 주목받고 있다.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감방 동기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삶에 대한 희망과 상처의 치유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저마다의 사연으로 교도소에 수감된 10호실 여성 재소자들 간에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유쾌함까지 더했다.

‘이공삼칠’을 통해 데뷔와 동시에 스크린 신고식을 치르는 홍예지는 모홍진 감독이 심혈을 기울인 오디션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주인공 ‘윤영’ 역에 낙점됐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갑작스럽게 교도소에 수감되어 자신의 이름이 아닌 죄수번호 2037번으로 불리게 된 열아홉 소녀의 절망과 좌절, 그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해 캐릭터의 서사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또한 청각장애를 지닌 엄마 ‘경숙’ 역의 김지영, 10호실 감방 동기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과 폭발적인 연기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특히 홍예지는 김지영과 교도소 면회실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수어로 대화하는 장면에서 호소력 짙은 오열 연기를 펼쳐 실제 촬영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데뷔작임에도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일 홍예지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2022년 가장 주목해야 할 특급 신예로 부상한 홍예지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