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원 겨울나기 준비로 분주...한파, 강설 대비 공원·녹지 초화 볏짚싸기 등 월동준비
서울시, 공원 겨울나기 준비로 분주...한파, 강설 대비 공원·녹지 초화 볏짚싸기 등 월동준비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1.11.13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로변 식물 제설제(염화칼슘 등) 피해 방지 차단막 설치
- 시설물 안전점검 및 동파 예방 조치 등으로 한발 앞선 대응체계 확립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오는 15일부터 이번 달 말까지 겨울철 추위와 강설에 대비하여 공원과 녹지의 식물을 보호하고 겨울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월동준비에 나선다.

추위에 약한 공원·녹지 나무와 초화류를 보호하고, 제설제(염화칼슘 등)에 의한 피해가 우려되는 서울시 내 가로수와 도로변 녹지대는 바람막이를 설치해 제설제(염화칼슘 등) 피해를 방지한다.

저온에 약한 장미, 배롱나무 등 약 96,519여 그루 수목 및 화분 2,677개에는 볏짚 싸기로 보온 조치를 하고, 초화류가 심겨진 화단 약 122,931㎡에는 이엉덮기 작업을 하여 식재지 보호 및 흙먼지 날림을 방지하고자 한다.

1,482개 도로노선에 위치한 가로수와 도로변 녹지대 약 517km에는 비닐 및 부직포 덮기, 볏짚 바람막이(차단막)를 설치를 실시한다.

공원 화장실과 수경시설 등 시설물의 동파를 방지하기 위해 사전점검과 보온 및 안전조치.화장실의 난방기, 노출배관, 밸브류, 계량기 등에 대해 보온조치를 하고, 음수대, 분수대 등 수도시설과 수경시설은 퇴수 작업으로 동파를 방지.등산로 오르막 초입 등 미끄럼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경사지에는 제설함과 모래주머니를 비치하여 이용객의 사고 방지 및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겨울철 미끄럼 사고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등산로에 대한 사전대비도 시행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이번 달 말까지 식물 월동준비와 시설물 안전점검을 마칠 예정이며, 겨울철 한파에도 시민들이 공원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라며 “내년에도 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을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