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정기공연‘시즌 3’오스모 벤스케의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①,② 개최!
서울시향 정기공연‘시즌 3’오스모 벤스케의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①,② 개최!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1.10.27 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 ‘시즌 3’ 오스모 벤스케 음악감독의 첫 지휘 공연
- 이지윤,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이후 1년 만의 협연 무대
- 아바도 작곡상 수상, 신동훈의 ‘쥐와 인간의’ 아시아 초연
오스모 벤스케 음악감독 . 이지윤

서울시립교향악단은 10월 28일(목)과 29일(금) 양일간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하나금융그룹 협찬으로 <2021 서울시향 오스모 벤스케의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①,②>를 개최한다. 이 공연은 오스모 벤스케 음악감독의 ‘2021 시즌 3’ 첫 번째 무대이며,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은 지난 해 11월 1일 모차르트 협주곡 3번 협연 이후 서울시향과 다시 만난다.

첫 연주곡인 신동훈의 ‘쥐와 인간의’는 2019년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카라얀 아카데미의 위촉으로 탄생했으며, 그해 12월, 페테르 외트뵈시의 지휘로 베를린 필하모니홀에서 초연되었다. 1악장 ‘가수’와 2악장 ‘경찰과 살인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위법적인 구성과 색채감 넘치는 음향으로 호평 받았다. 서울시향이 아시아 최조로 이 곡을 연주한다.

이지윤이 협연할 닐센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그가 카를 닐센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할 때 결승전에서 연주한 곡이다. 1악장은 강렬한 독주로 시작되며 닐센의 재치가 엿보이고, 화려한 카덴차도 포함되어 있다. 2악장은 오보에의 선율로 시작하며, 자유로운 조성의 흐름을 담고 있다. 덴마크 출신 닐센이 북유럽풍 분위기와 음악적 자화상을 반영했다고 평가받는 곡이다.

이날 공연은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제5번’으로 막을 내린다.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은 6번 ‘비창’과 함께 가장 널리 연주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 곡은 1악장과 2악장에서는 다소 어두운 정서를 선보이다 3악장에서 리드미컬한 왈츠 선율로 전환한다. 이후 4악장은 희망과 생기를 담은 아름다운 선율로 마무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